바로가기 메뉴

영천시

메뉴 닫기

영천소개

특산물소개

  • 영천소개
  • 읍면동 안내
  • 화남면행정복지센터

포도

영천포도 - 당도ㆍ맛 으뜸 '없어서 못팔아' 재배면적 3천여㏊ 전국 1위 식초등 가공산업 개발 박차

영천 보현산 포도, 백학산 포도, 화남 포도를 따라다니는 수식어이다. 영천시의 포도 재배 면적은 전국에서 1위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재배면적에서 뿐만 아니라 질적인 면에서도 영천포도는 당도와 맛과 향이 타지역에 비해 훨씬 뛰어나 서울 가락동농산물 시장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이 곳 화남의 보현산 포도, 백학산 포도, 화남 포도는 수확기인 8월에서 10월까지 전국에서 상인들이 몰려와 현지에서 경매를 거쳐 팔려나갈 정도로 품질이 우수하다.

영천이 전국 제일의 포도주산단지로 부상하게 된 원인은 타지역에 비해 일조량이 많고 비가 적게 내리는데다 재배단지 집단화로 상호기술정보의 교환과 출하가 쉽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다 지역 포도재배농민들의 남다른 열의도 크게 한 몫을 했다.

시는 보현산 포도작목반, 백학산 포도작목반, 화남 포도연합회에서 생산되는 포도를 지역명산품으로 키우는 한편, 이 곳에 정부의 품질인증단지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또 영천농산물 공동브랜드 개발과 지역농산물 홍보단 발족, 선진기술교육, 포도식초 등과 같은 포도가공산업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영천포도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하기 위한 포도축제개최를 추진중이다. 영천포도의 우수성과 재배농민들의 열의를 대변하는 농민들로는 보현산포도작목반과 백학산포도작목반, 그리고 화남 포도연합회가 유명하다.

10년전 설립된 영천시 보현산포도작목반은 현재 1백여명의 회원이 가입돼 있으며, 이 곳에서 생산되는 포도는 영천시와 경북도로부터 최우수농산물지정을 받아놓고 있다. 특히 보현산포도작목반이 생산하는 MBA 품종 포도는 타지역에 비해 20 ~ 30% 이상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다.

이 같은 성과는 포도의 개인별 출하를 금지하고 당도를 공동측정하는 등 엄격한 품질관리와 재배에 정성을 들인 회원들의 노력 덕분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초대 작목반장을 지낸 이성대씨는 그동안 몇 차례의 실패를 거듭한 끝에 마침내 비가림식 비닐하우스 개발에 성공하는 등 포도품질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평판이 높다.

사과

영천 사과

고현천과 안천변 주위가 토질이 비옥하고 관배수가 용이하여 현재 전국에서 가장 품질이 좋은 사과가 생산되고 있다. 영천시에서 주관하여 고현천변인 금호리와 안천변인 안천리 2개소에서 키낮은 사과원 시범표로 지정하여 좋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향후 키낮은 사과재배로 현재와 같은 좋은 고품질 과실생산을 기대한다.

복숭아

영천 복숭아

도자(桃子)라고도 한다. 맛은 달고 시며 성질은 따뜻하다. 과육이 흰 백도와 노란 황도로 나뉘는데, 생과일로는 수분이 많고 부드러운 백도를 쓰고, 통조림 등 가공용으로는 단단한 황도를 쓴다. 중국 원산으로 실크로드를 통하여 서양으로 전해졌으며, 17세기에는 아메리카 대륙까지 퍼져나갔다. 세계 총 생산량은 1997년 현재 10,923천t으로 전체 과실 생산량의 2.6%이고 주요 생산국은 중국·미국·이탈리아·에스파냐 등이다.

한국에서도 예로부터 재배하였으나 상품용으로는 1906년 원예모범장을 설립한 뒤부터 개량종을 위주로 재배하였다. 전세계에 약 3,000종의 품종이 있으며 한국에서는 주로 창방조생·백도·천홍·대구보·백봉 등을 재배한다. 주요 생산지는 영덕·영천·청도·경산·김해·장호원·음성 등지이다.

페이지 만족도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시청안내
영천시설
부서홈페이지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