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영천시

메뉴 닫기

영천소개

민요와 농요

  • 영천소개
  • 영천의역사
  • 전통문화

영천의 농요 중 모심기 노래, 논매기 소리와 두벌논매기 소리, 시벌논매기 소리, 밭매기 등이 채록되었다. 이들 농요는 모두 노동의 고달픔을 덜게 하고, 상호협동하는 과정에서 작업의 능률을 올리기 위한 몫을 하여 왔다. 가사의 대부분은 농사짓는 장면의 사실적인 표현과 연정, 풍자, 시집살이 등을 표출함으로써 흥미를 유발시키고 상부상조하는 향민의 전통정신이 잘 드러나 있다.

민요와 농요

민요의 특성

영천 지방에서는 특별히 전해내려 오는 민요가 없다. 대개 다른 지방에서 전파되어 오는 것을 즐겨 부를 정도이다. 다만 농사를 지으면서 고된 육체적 노동을 위안하고 협동심을 진작시켜 능력을 얻고자 하는 농요는 있다. 물론 농요는 전국에 분포되어 있고 가락이 비슷하다.

그러나 지방에 따라 가사가 다르고 향유자의 서정이 다르다. 원래 농요는 문자가 없었던 시대에도 감정으로 노래하였으며, 또한 4.4조의 율격이 있는 가락이 있었고, 집단의 감정과 정취가 내재하여 하나의 성격을 나타내는 예술로 승화되었으나 조사한 바에 따르면 기원과 역사도 없었다. 추측하건대 하루 이틀 사이로 이루어 진 것이 아니고 또 발생한 장소가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었다. 집단으로 작업을 하다 자연발생적으로 이루어졌으며 차츰 사람의 공감을 받아 집단 애창된 것이다.

민요는 촌락사회나 전통사회의 집단생활에서 자생하여 구전으로 전승되어 '백성'이 즐겨 부르는 노래이다. 그래서 민요에는 '백성'들의 삶의 애환, 바램 등이 표현된다. 한국농어민의 한, 신과 흥 그리고 멋이 가장 잘 표현되는 노래다. 민요에는 사설과 문학적 의의 가락과 장단의 음악적 미 그리고 춤이 가지는 무용적 극적 효과가 어우러져 있는 복합적인 미분화 예술내지 일종의 종합예술체다.

민요의 사설이나 가락의 창작자나 형성년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오랜 역사를 두고 민요의 삶 속에서 시간을 거듭하면서, 고쳐지고 다듬어져 민족 특유의 정감을 표출하며 민족문화의 한 기층을 이루게 된 것이다. 민요는 생활과 환경의 변화에 따라 사설과 가락이 변할 수 있는 유동성을 가지고 있다. 또 어느 한 개인의 노래가 아니고, 공동체 구성원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사회성을 갖는다.

예를 들면 농요는 농경노동의 고달픔과 단조로움을 이기고 여러 사람이 보조를 맞추어 농사일을 효율적으로 또 흥겹게 치러내기 위해서 일정한 율동과 가락, 사설로 이루어져 있다. 사설은 남녀 연정, 남편에 대한 원망, 늙음에 대한 탄식, 신세타령 등을 주된 내용으로 전통사회성원들의 감정과 욕구, 생활의 고뇌 등을 노래로 표현하고 있다. 민요의 대부분은 노동에 관련되어 형성되고, 그 기원도 여기서 찾을 수 있으나 발생시기를 정확하게 알 길은 없다.

그러나 『삼국지』등의『동맹』『무천』『영고』『제천』 등의 의례에는 반드시 노래가 따랐던 것이니, 그 기원과 전개는 민족의 역사와 자취를 함께 하고 있을 것이다. 민요는 고대 집단가무에서 원초적 양상을 찾을 수 있고, 고조선의『공무도하가』고구려의『황조가』백제의『정읍사』신라의『서동요』가야의『구지가』등도 민요로 추측된다. 진덕왕대에 편찬되었다는 기록이 보이는『삼대목』같은 가집에도 많은 양의 민요가 게재되었을 것이다.

현재 남아있는『고려속요』도 모두가 고려시대의 민요로 생각된다. 그러나 민요의 속성이 구전에 의해 전승되었기 때문에 단순히 단편적인 문헌기록에서 그 통시적인 생성과정을 추정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조선시대 민요에는 사서에 전하는 것을 비롯하여 가집, 소설 등에도 삽입되어 있고 직접 수집되기도 했다. 세종 때에는 민요의 수집에 힘을 기울였고 세조 때에는 지방 행차 때 농민들의 노래를 듣기도 했다. 이는 민요가 민초의 생활상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민심을 알기 위한 하나의 방편으로 보인다.

우리 민요의 본격적인 수집, 연구는 1930년대부터 민족문화운동과 민속학 연구의 일환으로 시작되었다. 민요가 '민'의 삶을 표현하는 일종의 종합예술체라면 그 사설과 가락에서 특정 지역의 문화적 특성을 엿볼 수 있다. 경북 지방의 특성을 나타낼 민요는 '모찌는 노래', '모심기 노래', '논매기 노래', '타작노래', '방아타령' 등 농요가 대부분을 차지하며, 이밖에 '유희요', '노동요', 여성들이 부르는 '베틀노래', '시집살이' 노래 등이 있으며 농악이나 집단군무에서 부르는 '지신밝기', 춤노래 등 다양하다.

농요의 경우 농경시 생활과 직결되어 있어 노동의 현장에서 가창된 것이 농업생산양식의 변화로 '두레' 노동이나 '품앗이'가 사라지고 노래만 잔존하고 있다. 생업과 연결된 농요는 농경생활과 밀착되던 맥락에서 떠남으로서 농민들이 실생활과 의식 속에서 사라져 가로 있는 실정이다.

영천의 농요

영천의 농요 중 모심기 노래, 논매기 소리와 두벌논매기 소리, 시벌논매기 소리, 밭매기 등이 채록되었다. 이들 농요는 모두 노동의 고달픔을 덜게 하고, 상호협동하는 과정에서 작업의 능률을 올리기 위한 몫을 하여왔다. 이들 농요가 언제부터 불리워 왔는지 알 길은 없으나 대충 조사된 농요를 적어본다.

가사의 대부분은 농사짓는 장면의 사실적인 표현과 연정, 풍자, 시집살이등을 표출함으로써 흥미를 유발시키고 상부상조하는 향민의 전통정신이 잘 드러나 있다.

출처 : 충효의고장 영천(사단법인박약회영천지회)

  • 담당부서 : 문화예술과 문화정책담당
  • 연락처 : 054-330-6067

최종 수정일 : 2020-07-17

페이지 만족도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시청안내
영천시설
부서홈페이지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