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ark소개
M-Park소개

Survival Experience


영천전투란

영천전투의 의의는 6·25전쟁 당시 영천이 적에게 일시에 점령되는 등 위기상황에서 중요하게 결정된 몇몇 사례들을 분석함으로써 그 비중을 가늠해 볼 수 있다.
  • 첫째,
    전투 중 일시적으로 영천이 상실되자 육군본부와 미 8군 사령부가 부산으로 이동한 것은 영천의 중요성을 잘 보여준다.


    둘째,
    아군은 데이비드선으로의 철수가 검토됐다. 미 8군은 8월 초 낙동강 방어선을 형성할 당시, 울산 북쪽에서 경상남북도 경계선을 거쳐 함안을 연결하는 정면이 90㎞에 달하는 선상에 예비 진지를 구축해 우발사태에 대비했다.

    이 방어진지 축성 공사는 미 8군 공병참모 데이비드슨(Davidson) 준장 지휘 하에 주민들의 협조를 받아 완공한 것이었다.

  • 셋째,
    미 합참은 인천상륙작전 재검토 의사를 거듭 타진했다. 기계, 안강에 이어 영천까지 실함되자 미 합참에서는 두 차례에 걸쳐 맥아더 장군에게 인천상륙작전을 취소하고 낙동강 방어선을 보완하는 것으로 재검토할 것을 권유하는 의사를 타진했다.

    넷째,
    영천이 돌파될 위기에 처하자, 미국은 한국을 한때 포기하겠다고 검토했다.
    당시 미 합참에서는 대한민국 정부와 군대를 포함해 62만 명을 미국령 사모아도에 재배치해 신한국을 창설하겠다는 계획(New Korean Plan)을 승인했다.

    이 계획은 한국민들의 반발을 고려해 사전에 거론하지 않았다.
    9월 7일 영천 방어가 가망이 없어졌을 때, 미8군 사령관 워커 장군이 정일권 총참모장에게 이 철수계획을 알려 줬다.

* 출처 : 국방일보(2010.6.9.) 발췌

담당자
복지정책과 이석현 ( ☎ 054-330-6835 )
최종수정일
2017-02-27 09:10:58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